아래의 글은 저를 묘사한 것으로 실제와는 오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때그때 수정됩니다.

저 이승윤은

  • 음악을 듣는 것을 좋아합니다. 클래식부터 포스트모던까지. 가요는 별로 안듣습니다. 최근에는 D.A.F.와 Belle & Sebastian, Stereo Total, France Gall, Glenn Gould의 바흐를 많이는 듣는 것 같네요. Bach 짱!
  • 해물 보는 것/냄새 맡는 것/먹는 것/요리하는 것을 싫어합니다. 알러지 타입이라고 변명 또는 자가 세뇌시키고 있습니다. 반전인건 태어나 자란 곳이 인천 소래포구 옆이라는 점.
  • 책 읽는 것 좋아합니다. 가장 좋아하는 것은 아서 클라크의 SF 들입니다. 감성적인 글 보다는 논리와 지식을 전하는 글을 더 좋아합니다. 소설을 써보고 싶은 생각도 있습니다.
  • 귀여운 여친과 6년 째 연애 중입니다.  2011년 10월 결혼했습니다.
  • 영화를 보며 팝콘을 먹습니다. 가끔 팝콘을 먹기 위해 억지로 영화를 보기도 합니다. 공포영화는 싫어요 무서워.
  • IBK시스템 이라는 회사에서 S/W 엔지니어로 일했습니다.
  • 보통 프로젝트를 따라서 일 하는 장소가 바뀝니다. 현재는 을지로2가 기업은행 본점에서 일하고 있네요.

 

요즘의 관심사

  • 좀 더 편한 개발환경 만들기
  • 선택과 집중
  • Work-Life Balance

특장점 : 저의 이런 면들은 마음에 듭니다.

  • 새로운 것에 관심이 많습니다. 특히 프로그래밍과 S/W 개발에 관한 것들이요.
  • 무엇이든 좀 더 잘해보려고 노력하는 편입니다.
  • 건강한 지식을 추구합니다. 업무와 관련된 지식 외에 자연과학, 인문사회학, 경제학 등 관심사가 많습니다.
  • 미래를 부정적으로 봅니다. 다만 큰 희망을 품고 있습니다. 낙관적 미래 전망으로 인한 괴리를 줄이기 위한 전략인 것 같습니다.

일반적인 문제점 : 제가 보기에 저는 이러한 문제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 선택과 집중을 잘 못합니다. 특히 경력에 대한 부분에서 이것저것 다 잘하고 싶은 마음이 아직도 유지되고 있습니다.
  • TV를 안 봅니다. 의식하고 TV를 보는건 일주일에 한 시간이 안되는 것 같네요. 보는건 항상 히스토리채널, 디스커버리채널, NGC 등 다큐멘터리 관련입니다.
  • TV를 안 보는게 문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이 TV를 많이 보고 있기 때문에 TV 주제의 대화에는 할말이 없어집니다.
  • 생각하는 것 만큼 실행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 좋지 못한 기억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망각을 만회/보완하고자 메모와 기록을 많이 합니다.

 

Historia

지금까지 대략 이렇게 살아왔습니다. 딱히 기억에 남는 것들만 얘기하자면.. 역순으로.

  1. 2018년 12월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땄습니다.
  2. 2018년 8월 원대한 포부를 갖고 회사를 그만두었습니다.
  3. 2016년 12월 현재 살고 있는 삼성동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4. 2015년 9월 집을 샀습니다.
  5. 2011년 10월 귀여운 여친의 남편이 되었습니다. 결혼을 하며 서울로 이사를 했습니다. 강남구의 끝자락 수서동으로요. 수서동은 아늑하고 좋은 곳이었습니다.
  6. 2010년 9월 대략 8년 넘게 문제를 일으키던 31번 치아(오른쪽 아래 안쪽으로 부터 두번째 어금니)의 임플란트를 해 넣었습니다. 그 뒤로 지금까지 금연 중입니다. 담배 끊는거 그런거 없는 것 같습니다. 다만 금연을 멈추지 않는 것 뿐.
  7. 2010년 7월 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에 가서 Belle & Sebastian을 보았습니다. 또 보고 싶습니다.
  8. 2009년 11월 신종플루에 걸려서 일주일간 집에 감금되었습니다. 심슨 세 시즌을 보며 제대로 폐인놀이 했습니다.
  9. 2009년은 뭔 아홉수인지 여기저기 많이 아팠던 한 해로 기억되네요. 치통, 신종플루, 편도염, 장염 등 골고루 아팠던 것 같습니다.
  10. 2007년 2월에 대학교 졸업해서 6월까지 신나게 놀며 자기개발에 매진하다가 그 해 7월 현 직장에 입사했습니다.
  11. 2006년 여름에는 유넵한국위원회에서 인턴을 했습니다. 더운 여름에 환경 보호 차원에서 에어컨을 안 켜는 사무실에서 한여름에 말이죠 ㅎㅎㅎ
  12. 2006년 초부터 1년간 홍익대학교 정보원에서 학교 부속기관들의 웹사이트를 유지보수하는 봉사장학생을 했습니다. 사람도 좋고 재미있는 곳이었습니다.
  13. 2005년 1월 네팔에 2주일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또 가고 싶음.
  14. 2004년 여름부터 2005년 겨울까지 약 1년 반 동안 동연(동아리연합)에서 학술분과장으로 활동했습니다. 성격상 어울리지 않는 일이었기에 색다르고 재미있는 경험. 금강산도 가보고 굿.
  15. 2004년 봄 예비역 병장 전역했습니다.
  16. 2002년 1월 입대해서 철원으로 군생활 고고씽. 박터지게 추웠던 그곳.
  17. 2000년 3월 홍익대학교 컴퓨터공학과에 입학했습니다.
  18. 1997년 부터 1999년 까지 인천고등학교에 있었습니다. 고등학교 완전 재미있었음. 또 다니고 싶네.
  19. 1994년 부터 1996년 까지 인천 남동중학교에 있었습니다. 암울한 곳이었음.
  20. 1992년 수인선 협궤열차 철도에서 친구들과 불장난 하다가 불냄.
  21. 1990년 엄마가 피아노 학원에 보내놨으나 엄청나게 싫어서 도망가고 동네 친구들과 야구했음. 거의 처음이자 마지막인 학원 경험.
  22. 1988년 부터 1993년 까지 인천 논현국민학교에 있었습니다. 완전 신나는 곳이었음.
  23. 1981년 6월 출생했다고 합니다. 유년기의 기억은 거의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