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멘의 사회생활, 하야미즈 겐로

도서관에서 다른 책을 찾다가 눈에 띄어서 빌려 읽어보았습니다. 라멘은 즐기는 음식 중 하나이므로..

소개

전체적인 내용은 라멘의 발생과 현재 위치에 오기 까지의 과정입니다. 음식도 하나의 문화로서 사회의 변화와 함께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라멘이라고 하는 특정한 음식을 통해 근현대 일본사의 단편들을 보자고 하는게 이 책의 목적입니다. 순서대로 살펴보면 라멘은 처음에 중국 음식으로 들어와서 중화 소바라는 이름으로 등장했으며 이후 현대의 인스턴트 라멘을 만든 안도 모모후쿠에 의해 라멘이라는 이름으로 정착하게 됩니다. 대량생산체제를 통해 저렴하게 식사 대용으로, 간식으로 소비되며 라멘은 급격히 일본 사회에 퍼지게 됩니다. 그 후에는 지역별 특색 라멘(삿포로 미소 라멘, 큐슈 돈코츠 라멘)이 발달하게 됩니다. 이 지역 특색 라멘의 발달을 통해 일본의 국토개발 과정을 살펴보게 됩니다. 마지막은 라멘과 내셔널리즘이라는 주제로 장인화 되어가는 라멘집의 모습을 조망합니다.

감상

  • 전후 일본의 모습과 한국의 모습이 상당히 겹치는 부분이 있음 : 일본 패전 후의 모습에 대해 그냥 어려웠다 정도로만 알고 있었는데 미국과의 관계와 관련하여 우리나라의 전후 모습과 상당히 유사해 보였습니다. 우리나라는 패전국도 아닌데 왜 똑같이 어려워졌나 하는 부분은..알지만 왠지 억울한 느낌..
  • 거짓이지만 그럴듯한 이야기라는 것 : 전통 부분에서 많이 나오는 얘기인데 사람들이 진실 여부에 관계 없이 매력적인 이야기이면 거기에 관심을 보인다는 것입니다. 요즘 일본의(일본풍 포함) 라멘집에서 볼 수 있는 모습-사무에 라고 불리는 독특한 유니폼, 인테리어, 이랏샤이마세 라며 힘차게 인사하는 것 등등-은 사실상 잘못 도입되고 날조된 모습이라는 이야기 입니다. 소설이나 영화, 드라마 처럼 원래 픽션인 것들이야 그러려니 하지만 현실의 많은 것들에도 이런 픽션성이 들어가 있다는 것은 그다지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이었습니다.

개인적인 이야기

  • 삿포로(홋카이도) 이전과 이후로 라멘 경험이 구분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1일 1라멘을 할 정도로 그 동네의 라멘은 참 맛있었습니다. 이후 원래 맛있게 먹던 다른 지역의 라멘을 다시 먹을 때에도 왠지 삿포로 라멘들이 그리워지고..그랬습니다.
  • 좋아하는 음식을 통해 인문학적 지식을 쌓는 것도 좋은 공부 방법. 예전에 타박타박 세계사 남경철 님이 진행하던 때에 주영하 교수님이 나와서 음식 인문학 얘기를 많이 들려줬었는데 그때 생각도 났습니다. 대표적으로 냉면편과 어복쟁반편.

정리

사회 변화와 함께한, 음식을 통해 본 일본 근현대사의 단편. 더불어 꽤 다양한 라멘집이 소개되어 궁금증을 유발됩니다. 가본 곳도 있지만 못 가본 곳들이 대부분이라 일본에 갈 때 한 번씩 챙겨서 가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홋카이도 아사히카와에서 먹었던 라멘 사진 투척…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